콘텐츠바로가기

롬니 “트럼프 사기꾼..돈만 밝히고 화 내는 것으로 사람들 현혹한다”

입력 2016-03-04 09:20:00 | 수정 2016-03-04 09:2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롬니 트럼프 (사진=방송캡처)

롬니, 트럼프에 맹공

롬니가 트럼프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는 미국 공화당 전 대선주자였던 밋 롬니가 도널드 트럼프에 대해 “사기꾼에 다름 아니며 백악관을 무임승차하려 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고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롬니는 유타주 솔트레이크에 있는 유타대학에서 가진 연설에서 “트럼프는 돈만 밝히며, 화를 내는 것으로 사람들을 현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그의 캐릭터는 전제군주와 비슷하며 그의 존재는 이 나라를 파멸로 이끌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그는 경제도 잘 못해서 나라를 불황으로 몰아갈 것이며, 그의 판단력과 무능한 판단력은 대통령으로서 아주 부적절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가 후보가 되면 공화당 역시 파탄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롬니에 이어 등장한 존 매케인 상원의원 역시 “롬니가 지적한 트럼트에 대한 우려에 동의한다”고 같은 의견을 내비쳤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