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소영 빅뱅 콘서트 논란에 사과 “연예인이기 전에 공연 즐기지 못해 속상”

입력 2016-03-08 11:02:00 | 수정 2016-03-08 11:0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유소영 (사진=DB, 유소영 인스타그램)

유소영이 빅뱅 콘서트 관람 당시 한 관객으로 인해 불편함을 겪었다며 사진과 글을 SNS에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사과했다.

8일 배우 유소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유소영입니다. 제가 며칠 전에 올린 글과 사진으로 인해, 논란이 생겨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처음 공연이 시작될 때부터 제 앞에 분이 일어서 계셨습니다. 근데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그 분 옆에 분들 앞에 분들은 앉아 계셨습니다. 저는 시야가 가려져 공연을 볼 수 없어서 저도 같이 일어나서 공연을 즐겼습니다. 그런데 뒤에 팬 분들께서 앉아달라고 요청하셔서 어쩔 수 없이 다시 앉게 되었습니다. 그 상황에서 저는 일어설 수도 앉아있을 수도 없어 공연을 보지 못해 불편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유소영은 “저도 연예인이기 전에 빅뱅의 팬으로서 공연을 즐기지 못해 속상했습니다”라며 “그래서 그 팬 분의 입장을 생각하지 못하고 SNS라는 곳에 사진과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여기까지가 저의 입장입니다. 저로 인해 상처받은 팬 분께 사과드립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유소영은 빅뱅 콘서트 관람 후 자신의 앞에서 일어선 채로 관람한 관객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