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손석희 검찰 조사 8시간 진행..출구 조사 무단 사용 “혐의 인정 안 해”

입력 2016-03-10 11:09:00 | 수정 2016-03-10 11:0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손석희가 검찰 조사를 8시간 동안 받은 가운데 출구 조사 결과 무단 사용 혐의를 부인했다고 전했다.

지난 9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는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 당시 지상파 3사의 출구 조사 결과를 무단 사용한 혐의를 받고 JTBC 손석희 사장을 영업비밀 침해 사건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손석희는 지난 2014년 6월 4일 오후 5시43분께 지상파 3사의 당선 예측조사 결과를 무단 도용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사실에 대해, 출처를 명시해 인용보도를 했고 조사결과를 부정하게 매입한 적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고 알려졌다.

지난 9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청사를 나온 손석희는 취재진에 “(조사) 잘 받고 갑니다. 수고들 많이 하셨습니다”라고 말하며 덤덤한 모습을 보이며, 기자들의 ‘혐의 인정했나’라는 질문에는 “안 했습니다”라고 짧게 대답한 뒤 차량을 타고 현장을 떠났다.

한편 이날 검찰 조사에서 손석희는 8시간 넘게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