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유미, 천정명-조재현 이어 ‘국수의 신’ 합류..막강 라인업에 ‘기대↑'

입력 2016-03-10 11:09:03 | 수정 2016-03-10 11:09:03
글자축소 글자확대
?


정유미가 ‘국수의 신’에 출연한다.

10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이하 국수의 신)’ 측은 배우 정유미가 안방극장을 뜨겁게 불지피는 캐스팅 대열에 합류했다고 밝혔다.

먼저 극의 중심축으로 활약할 천정명(무명 역), 조재현(김길도 역)이 출연을 확정, 범상찮은 존재감을 내뿜는 드라마의 탄생을 알린 가운데 정유미가 합류 소식을 전했다.

극 중 정유미가 맡은 여주인공 ‘채여경’은 똑 부러지는 언변과 조근조근한 말투, 강렬한 눈빛을 지닌 캐릭터. 10대 시절, 산전수전 공수전을 겪으며 강단을 다져온 그녀는 외강내유의 카리스마로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정유미는 드라마 ‘천일의 약속’, '옥탑방 왕세자‘, '엄마의 정원, ’하녀들’, ’육룡이 나르샤‘ 등 사극과 현대극 등 장르를 불문하고 매 작품마다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드는 연기로 독보적인 존재감과 대중성을 인정 받아왔다. 또한 그녀가 2년 만에 다시 현대극으로 돌아왔기에 ‘채여경’ 캐릭터를 통해 어떤 연기 변신을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에 ‘국수의 신’의 한 관계자는 “정유미가 맡은 채여경 역은 굴곡진 인생을 살며 단단히 다져진 인물로 다양한 사건들에 얽히고설키며 극의 몰입도를 높일 것이다. 특히 정유미는 잔혹했던 과거의 사연을 품은 채여경의 캐릭터가 가진 매력을 200% 끌어 올릴 수 있는 배우이기 때문에 그녀가 선보일 연기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국수의 신’은 성공을 향한 뒤틀린 욕망과 엇갈려진 사랑, 그리고 치열한 삶을 다룬 드라마로 오는 4월20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 될 예정이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