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환급액 작년과 비슷..국세청, 연말정산 절차 종료 ‘연말정산 대란 없었다’

입력 2016-03-10 11:45:01 | 수정 2016-03-10 11:45:01
글자축소 글자확대
?

환급액 작년과 비슷 (사진=DB)


연말정산이 마무리되는 가운데 환급액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

10일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홈택스 홈페이지에서 제공되던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 종료와 함께 근로소득자 1600만명의 2015년 귀속 연말정산 절차가 공식 종료된다.

국세청은 이번 연말정산에 적용된 세법이 전년에 비해 큰 변화가 없었던 점 등에 비춰 환급액 규모가 지난 2013∼2014년과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파악했다.

국세통계연보를 보면 2013년 귀속 연말정산에서 총 환급자와 환급세액은 각각 938만4000명, 4조5339억원으로 1인당 평균 48만3000원 수준이었다.

지난해 이뤄진 2014년 귀속 연말정산에서는 환급자 1088만1000명, 환급세액 4조9133억원으로 한사람당 45만1천원 정도를 돌려받았다.

반면 265만7000명은 총 2조924억원을 추가로 납부해야해 1인당 78만7000원꼴로 토해냈다.

국세청 관계자는 “정확한 환급세액 규모가 연말쯤 돼야 확정되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가늠하기 어렵다"면서도 "이번 연말정산에서는 특별한 요인이 없었기 때문에 추세적으로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각종 소득공제 항목이 대거 세액공제로 전환된 뒤 처음 이뤄진 작년 연말정산(2014년 귀속)때는 직장인들의 거센 반발로 인해 정부의 보완대책 발표가 이어지는 등 ‘연말정산 대란’이 벌어졌다. 그러나 이번 연말정산은 간소화 서비스 초반 의료비 등 일부 자료 확정이 1∼2일 지연되며 오차가 발생한 점을 제외하면 큰 문제 없이 진행됐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