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첫 안타 김현수, “조금은 위안이 돼..오늘이 베스트는 아니었다”

입력 2016-03-11 12:23:00 | 수정 2016-03-11 12:2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첫 안타 김현수 (사진=DB)



김현수가 첫 안타 소감을 밝혔다.

11일(한국시간) 김현수는 미국 플로리다주 새러소타의 에드 스미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1-4로 밀리던 7회말 2사 만루에서 1타점 적시타를 쳐냈다.

이에 김현수는 경기 후 “조금은 위안이 된다”며 “동료들이 진심으로 첫 안타를 응원해줬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오늘이 베스트는 아니었다”면서 “앞으로 보여줄 능력이 많다. 더 많이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현수의 첫 안타에 벅 쇼월터 볼티모어 감독도 “모든 이들이 기다렸던 게 나왔다”고 말했다.

한편 3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한 김현수의 타율은 0에서 4푼 2리로 올랐다.

신현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