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알파고에 2연패 구글 측 “알파고 후반부에 돌입하며 스스로 승리 확신했다”

입력 2016-03-11 13:04:00 | 수정 2016-03-11 13:04: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이세돌이 알파고에 2연패를 당한 가운데 구글이 대국 종반 승리를 확신하고 있었음을 밝혔다.

지난 10일 알파고를 개발한 구글 딥마인드의 데미스 허사비스 최고경영자는 대국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알파고가 바둑 경기를 진행하면서 본인이 이번 대국에서 승산이 어떤지 직접 추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알파고가) 중반부까지는 승률이 대등한 경기라고 여겼던 것 같은데, 후반부에 돌입하면서 스스로 확신을 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구글은 지난 9일 벌어진 첫 대국에서도 이세돌 9단이 돌을 거두기 30분 전에 알파고의 승리를 확신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10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오후 1시부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이세돌 vs 알파고 바둑 2국이 진행된 가운데 흑을 잡은 알파고가 211수 만에 흑불계승을 거뒀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