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송혜교에 침묵의 이별...애타는 女心

입력 2016-03-11 13:21:04 | 수정 2016-03-11 13:21:04
글자축소 글자확대
?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송중기가 사랑보다 더한 ‘침묵의 이별’로 여심을 애타게 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2TV 수목 드라마 ‘태양의 후예’ 6회에서 송중기(유시준 역)는 파병 기간이 끝나 한국으로 돌아가기 전날 밤 송혜교(강모연 역)에게 두 사람의 키스를 언급하며 그녀의 마음을 물었다.

이날 방송에서 송혜교는 송중기의 물음에 “키스한 거 사과하세요”라고 대답했고 이에 송중기는 “미안했습니다. 건강하시기 바랍니다.”라는 말을 남긴 채 돌아섰고 그날 밤 그녀에게 아무런 인사도 없이 한국으로 떠났다.

귀국한 송중기는 별다른 일 없이 즐겁게 지내는 듯 보였지만, 그녀에게 돌려받은 우르크 해변의 돌멩이를 꺼내 보며 그녀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내 애잔함을 전했다.

이후 한국에 머물던 송중기는 우르크에서 지진이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하자마자 그 즉시 휴가를 반납하고 우르크로 향했고 수송헬기를 타고 지진 현장에 도착한 송중기는 오랜만에 만나는 송혜교와 아련한 시선을 주고받았다.

이후 신발 끈이 풀린 그녀에게 다가가 끈을 묶어주며 “내내 후회했습니다. 그 날 아침에 얼굴 안 보고 간 거”라고 말하며 이어 “옆에 못 있어줘요. 그러니까 꼭 몸 조심해요.”라고 당부하기도.

특히 송중기는 말없이 떠난 ‘침묵의 이별’로 여심을 애타게 했고 지진속에서 생명의 존엄과 삶의 가치를 그려내며 또다른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한편 당대 최고 ‘여심 스틸러’로 활약하고 있는 송중기는 한국을 넘어 중국에서까지 ‘송중기 신드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