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tvN, 10주년 특별기획 ‘기억’...금토 드라마 황금라인 맥 이을까

입력 2016-03-11 14:29:03 | 수정 2016-03-11 14:29:03
글자축소 글자확대
?


tvN이 10주년을 맞아 드라마 ‘기억'을 특별 기획해 새로운 야심작으로 선보인다.

오는 18일 첫 방송을 앞둔 tvN 드라마 ‘기억’은 역대로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인정받았던 tvN 금토드라마 신화의 명맥을 이을 작품으로 기대감이 남다르다.

앞서 ‘미생’을 시작으로 ‘두번째 스무살’, ‘오나의 귀신님’, ‘응답하라 1988’, ‘시그널’까지 그동안 시청자들의 금토 극장을 장악해왔던 작품들의 바톤을 이어받기 때문이다.

또한 ‘기억’은 ‘마왕’, ‘부활’ 등 대작을 연출하며 충성도 높은 팬층을 확보하고 있는 박찬홍 감독과 김지우 작가 콤비의 3년만의 차기작인 만큼 작품성에 대한 신뢰감이 두터울 수밖에 없다.

더불어 이들이 선보일 따뜻한 휴먼의 힘은 지금까지의 금토 드라마 라인업에 신선한 활력을 더해줄 것을 예감케 하는 상황.

특히 국민 드라마로 부상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미생’의 오과장 역할을 연기했던 배우 이성민(박태석 역)의 차기작이 ‘기억’이라는 점 역시 이목이 집중되고 있으며 때문에 성공을 좇으며 살다 어느 날 갑자기 알츠하이머를 선고받은 로펌 변호사 박태석으로 변신할 그의 모습을 더욱 궁금케 만들고 있다.

여기에 이성민을 비롯한 김지수(서영주 역), 박진희(나은선 역), 이준호(정진 역), 윤소희(봉선화 역), 이기우(신영진 역) 등의 연기파 배우들과 신예들의 조화 역시 놓쳐서는 안 될 관전포인트라고.

무엇보다 현재 tvN의 금토 극장은 ‘두번째 스무살’부터 ‘응답하라 1988’, ‘시그널’까지 연속 흥행 홈런을 치고 있는 가운데 작품성과 흥행성으로 완벽 무장해 안방 출격을 앞둔 ‘기억’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어떻게 흔들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알츠하이머를 선고 받은 로펌 변호사 박태석이 남은 인생을 걸고 펼치는 마지막 변론기이자, 삶의 소중한 가치와 가족애를 그릴 ‘기억’은 오는 18일 저녁 8시 30분에 ‘시그널’ 후속으로 첫 방송된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