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안재홍, 찢어진 바지에 인사 “고생많았고..고맙다”

입력 2016-03-11 22:12:00 | 수정 2016-03-11 22:1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안재홍이 찢어진 바지와 애틋한 작별 인사를 했다.

11일 방송된 tvN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에서는 찢어진 바지를 버리며 작별인사를 하는 안재홍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안재홍은 “의식을 하나 치르겠다”며 너덜너덜해진 바지에 “고생많았고, 고맙다”며 작별인사를 했다.

안재홍은 푸껫 휴가에서부터 입은 바지라고 설명했고, 고경표와 박보검 역시 바지를 쓰다듬으며 “고생했다”, “고맙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안재홍은 바지를 휴지통에 곱게 접어 넣으며 “다음에 다시 만나자”라고 덧붙여 거듭 폭소케 했다.

한편 이날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에서 멤버들은 박지성을 안다는 현지인에 이야기에 반가워 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