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바마 모욕과 조롱 자제 “대선 출마 후보들 편가르는 분열 초점 맞추면 안돼”

?

오바마 모욕과 조롱 (사진=방송캡처)



오바마가 올해 대선에 출마한 후보들에게 모욕과 조롱을 자제하라는 발언을 했다.

12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텍사스 주 댈러스에서 열린 정치자금 모금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오바마 대통령은 올해 대선에 출마한 후보들에게 “대선에 출마한 사람들은 우리가 어떻게 잘해나갈 수 있느냐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촉구했다.

이어 오바마 대통령은 “모욕이나 학교운동장에서나 있는 조롱, 사실의 조작, 인종과 종교를 편가르는 분열에 초점을 맞춰서는 안 된다”며 “물론 다른 미국인들에 대한 폭력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모욕과 조롱 자제 발언은 트럼프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앞서 전일 밤 공화당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의 시카고 유세장에서 시위대와 지지자들 간에 폭력사태가 빚어진 바 있기 때문이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