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中 바둑 9단 커제 “내가 됐든 이세돌이 됐든 알파고 한 번은 이겨야..”

?

中 바둑 9단 커제 (사진=방송캡처)



中 바둑 9단 커제가 알파고와 자신의 대결에 대해 말했다.

지난 12일 인민일보 인터넷판 인민망에 따르면 커제 9단은 이날 경기가 끝난 뒤 구글의 인공지능(AI) 프로그램 알파고의 바둑에 대해 “거의 완벽했고 실수한 곳이 없었다”며 “비록 후반부에서 일부 문제가 있었던 것 같은 데 의미가 없다. 안정적으로 승리한 바둑이다. 전반부 역시 완벽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알파고가) 약간 두렵다”고 말했다.

이어 커제 9단은 “알파고와 대결하면 아주 세밀한 작전계획을 세우고 자신의 기존 바둑에도 일부 변화를 줄 것”이라며 “나는 여전히 이길 수 있다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알파고는 끊임없이 학습하기 때문에 모든 인류가 패배하는 것은 머지않은 일이 될 것이라고 그는 예견했다.

하지만 “내가 됐든 이세돌이 됐든, 또 다른 바둑기사가 됐든 한 번이라도 이겨서 그의 약점을 발견하기를 희망한다”며 “그래야만 이후의 모든 대국에서 지더라도 우리 인류의 바둑기사들은 여한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