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런닝맨’ 이광수, 아랍어로 전통 의상 구매..‘두바이 프린스’ 등극

?

런닝맨 (사진=SBS)



‘런닝맨’ 이광수가 ‘두바이 프린스’에 등극했다.

13일 방송되는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게스트 정일우, 이다해와 함께 멤버들이 두바이로 떠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제작진은 텍스타일 수크에서 광수에게 미션으로 사와야 하는 물건을 아랍어로 제시했고, 광수는 미션 아랍어를 자꾸 까먹고 틀린 아랍어로 시장 상인들에게 전혀 다른 물건들을 구입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러던 중 두바이 전통 의상을 구입하게 됐는데, 현장에서 바로 입어보고 너무 잘 어울려 ‘두바이 현지인 같다’, ‘아랍 왕자 같다’는 다양한 반응을 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광수가 ‘아랍의상’을 입은 모습은 어떨지, 텍스타일에서의 미션을 성공할 수 있을지는 13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되는 ‘런닝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