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맹희 혼외자녀, CJ 삼남매 상대로 상속소송..2억100원 청구액 산정

?

이맹희 혼외자녀 (사진=CJ)



이맹희 혼외자녀가 소송을 제기했다.

14일 서울서부지법은 고(故)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혼외자인 이모(52)씨가 이 회장의 부인과 세 자녀에게 “상속분을 달라”며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지난해 10월 이 명예회장의 부인인 손복남(83) CJ그룹 고문과 자녀인 이재현(56) 회장·이미경(58) 부회장·이재환(54) 재산커뮤니케이션즈 대표 등을 상대로 ‘유류분반환 청구 소송’을 냈다.

서부지법은 이를 받아들여 다음달 1일 오후 이씨와 이재현 회장 간의 첫 변론준비기일을 열 예정이다. 법원에 따르면 이씨는 현재 2억100원을 자신의 상속분이라며 청구액으로 산정했다.

유류분반환청구권은 법정상속인이 피상속인의 증여 및 유증으로 인해 자신의 몫에 부족이 생긴 때에 부족한 한도에서 그 재산의 반환을 청구할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반환청구는 재판 외의 방법으로도 할 수 있으며 재판의 경우에는 민사소송절차를 따른다.

A씨 측은 현재 2억100원을 청구액으로 했지만 법정에서 금액을 키울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삼남매의 재산과 유류분 계산법에 따르면 청구금액은 2천억∼3천억원까지 커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명예회장은 지난해 8월 84세로 사망하며 자산 6억여원보다 많은 채무 180억원을 남겼다. 손 고문과 세 자녀는 지난해 11월 법원에 상속 자산만큼만 상속 채무를 책임지는 ‘한정상속 승인’을 신고해 올해 1월 채무가 면제됐다. 반면 이씨는 1억여원의 자산과 32억여원의 채무를 그대로 상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현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