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굿바이 미스터 블랙’ 송재림, 엘리트 허당남으로 변신 ‘반전 매력 예고’

?

굿바이 미스터 블랙 송재림 (사진=이김프로덕션)



‘굿바이 미스터 블랙’ 송재림이 반전 매력을 예고했다.

오는 16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드라마 ‘굿바이 미스터 블랙’은 황미나 작가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폭풍 같은 복수와 감성 멜로를 그려낼 예정이다. 이진욱 문채원 김강우 등 화려한 배우진과 태국 해외 로케 촬영 소식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기에 대세배우로 자리매김한 배우 송재림의 출연은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극중 송재림은 인터넷 언론사 ‘팬다’의 대표이자 편집장 서우진을 맡았다. 엘리트 코스를 밟아 온 서우진은 완벽남 그 자체. 하지만 지적 수준과는 다른 허술함과 다혈질 성격이 그의 반전 매력을 더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송재림의 ‘굿바이 미스터 블랙’ 촬영 모습이 첫 공개됐다. 사건을 분석하는 날카로운 눈빛, 혼자만의 생각에 골똘히 잠겨 있는 모습 등 사진만으로도 서우진 캐릭터의 특별함을 엿볼 수 있다. 극중 서우진은 한번 궁금한 건 끝까지 파고드는 독종 중의 독종. ‘거머리 기자’로 불릴 정도로 악착 같은 서우진의 활약에 기대가 모인다.

뿐만 아니라 송재림의 사랑 또한 주목해야 할 포인트다. 송재림의 마음을 빼앗은 여자는 바로 문채원(김스완 역)이다. 이진욱(차지원 역)만을 바라보는 문채원과 문채원을 향한 송재림의 일직선 사랑은 여성 시청자들을 설렘을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 제작진은 “송재림이 맡은 서우진은 예측 불가능한 매력이 넘치는 인물이다. 기자에 대한 사명감으로 똘똘 뭉친, 또 사랑을 향해 쉼 없이 내달리는 송재림의 열정과 활력 가득한 연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굿바이 미스터 블랙’은 한 남자의 강렬한 복수극에 감성 멜로를 더한 드라마로 오는 16일 오후 10시 첫 방송 된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