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계쇼트트랙 최민정 우승 “매 순간 최선 다하면 좋은 성적 낼 수 있어”

?

세계쇼트트랙 최민정 (사진=방송캡처)



세계쇼트트랙 최민정이 우승을 차지했다.

13일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치러진 대회 셋째 날 여자 1,000m 결승에서 최민정은 1분31초933의 기록을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영국의 엘리스 크리스티(1분31초980)를 0.047초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최민정의 우승으로 한국 남녀 대표팀은 이번 대회 개인 종목 첫 금메달을 얻었다.

최민정은 이어 치러진 여자 3,000m 슈퍼파이널에서 6위를 차지, 랭킹포인트 66점을 확보하며 전날까지 선두였던 마리안 생젤레(캐나다·63점)를 3점 차로 따돌리고 개인종합에서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한국 선수가 국내에서 열린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2001년·2008년·2016년)에서 개인전 종합우승을 차지한 것은 최민정이 처음이다.

최민정은 “좋은 결과가 나와 정말 기분이 좋다”며 “매 순간 최선을 다하다보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는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곽윤기(고양시청)는 랭킹포인트 4점에 그쳐 개인종합 11위에 머물렀다.

신현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