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것이 알고싶다’ 남매, 원장 학대 사실 고백 “화장실을 잘 못 갔다”

입력 2016-03-13 01:25:01 | 수정 2016-03-13 01:25:01
글자축소 글자확대
?

‘그것이 알고싶다’ 한인 남매들이 원장에게 학대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뉴욕 한인 남매 학대사건을 추적했다.

이날 방송에서 남매들은 원장에게 학대 당했던 일들을 낱낱이 털어놓으며 힘겨워했다.

그러면서 김바다 군(가명, 14세)은 “화장실을 잘 못 갔다. 또 화장실 가면 그 사람이 화내니까”며 열악했던 원장 집 생활을 밝혔다.

김하늘 양(가명, 17세) 또한 “(원장이 우리를) 더럽다는 듯이 취급했다. 저희가 화장실에 가면 변기통을 닦았는데도 불구하고 3, 4번은 더 닦게 시켰다”고 털어놨다.

이어 주변 이웃을 방문한 제작진은 한 이웃주민에게서 “문이 잠겨서 못 들어갔을 때 아이들이 여기 몇 번 왔었다. ‘화장실을 좀 써도 될까요?’ 하면 들어오라고 하고 ‘물 좀 마실 수 있을까요?’하면 물도 주고 그랬다”며 당시 모습을 듣게됐다.

한편 이날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원장 측 사람들이 원장을 옹호했다.

신현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