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KBS, 8년 만에 女리얼 버라이어티 ‘언니들의 슬램덩크’ 정규 편성...‘관심↑’

입력 2016-03-14 10:24:05 | 수정 2016-03-14 10:24:05
글자축소 글자확대
?

언니들의 슬램덩크 (사진=각 소속사)



KBS가 8년 만에 여성 리얼 버라이어티를 출격시킨다.

14일 KBS 예능국은 “2016년 4월 ‘언니들의 슬램덩크-어른들의 장래희망’(가제)을 첫 방송할 예정이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그 동안 파일럿을 통해 인정 받은 후 정규 프로그램이 되어 왔던 관례를 깨고 이례적으로 바로 정규로 직행하는 올해 첫 번째 케이스다.

‘언니들의 슬램덩크’의 멤버로는 연기자 라미란, 방송인 김숙, 방송인 홍진경, 연기자 민효린, 가수 제시, 가수 티파니의 6인이 발탁되어 오는 3월 말 첫 녹화를 진행한다.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방송, 문화계 6인의 멤버들이 꿈에 투자하는 계모임 '꿈계'에 가입하면서 펼치는 꿈 도전기로 각자 다양한 이유로 꿈을 이루지 못했거나 이루고 싶은 간절한 꿈을 지닌 멤버들이 서로의 꿈을 이루어주는 과정에서 예측불허의 사건 사고와 웃음이 터질 예정이다.

KBS가 이례적으로 정규 예능 편성의 카드를 꺼내든 만큼 제작진도 남다르다. 유호진 피디와 함께 ‘1박2일 시즌3’의 부활을 성공시킨 박인석 피디의 입봉작이으로 그동안 '1박2일', '개그콘서트'등을 통해 버라이어티와 코믹을 익힌 그가 ‘언니들의 슬램덩크’를 통해 어떤 새로운 모습을 펼쳐 보일지 기대를 모은다.

또한 ‘1박2일 시즌3’에서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뛰어난 기획력을 인정 받은 지현숙 작가가 투입되어 KBS 유일한 여자 버라이어티 예능의 새로운 신화에 도전한다.

이에 대해 KBS 예능국은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KBS 예능국의 2016년 승부처가 될 것이다”라며 “삶에 지친 시청자 분들의 가슴을 다시 뛰게 할 도전 의식을 환기 시키고, 우리 모두의 꿈이 이루어지는 기적을 함께 만들어 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캐스팅을 마무리 지은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3월 말 첫 녹화를 시작하며, 4월 초 첫 방송될 예정이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