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글로리데이’ 김준면 “주연배우라는 말 아직 어색해..친구들이 도와줬다”

입력 2016-03-14 21:59:00 | 수정 2016-03-14 21:5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글로리데이’ 김준면이 첫 스크린 도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4일 네이버 V앱을 통해 방송된 영화 ‘글로리데이’ 무비토크에서는 배우 김준면, 지수, 류준열, 김희찬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준면은 극중 상우 역을 맡아 첫 스크린 도전에 나선 것에 대해 “주연배우라는 말 자체가 아직 너무 어색하다. 옆에서 친구들이 많이 도와줬다”라며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막상 개봉한다고 하니까 상당히 떨린다. 오늘도 영화를 보고 왔는데, 기대도 되고 복잡한 심경”이라고 털어놨다.

한편 이날 ‘글로리데이’ 무비토크에서는 류준열이 영화 시나리오에 대해 언급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