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현아 냉장고 공개 소감 “민망..속을 보여주는 느낌”

입력 2016-03-15 07:59:00 | 수정 2016-03-15 07:5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냉장고를 부탁해’ 현아가 냉장고 공개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가요계 센 언니들의 냉장고 1탄으로 꾸며진 가운데 포미닛 멤버 현아와 제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현아는 자신의 냉장고 공개에 “부끄럽다. 속을 보여주는 느낌이다”고 털어놨고, 제시는 “그러니까. 왠지 옷을 벗는 것 같다”고 공감했다.

그러자 김성주는 현아에게 “혹시 남정네들이 이렇게 냉장고를 열어본 적이 있냐”고 물었지만, 현아는 “없다. 너무 부끄럽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날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현아는 평소 ‘냉장고를 부탁해’의 애청자라고 밝혔다.

신현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