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색역’ 이태환 “같은 그룹 공명, 일상서 캐릭터 표현 많이 하더라”

입력 2016-03-15 22:18:00 | 수정 2016-03-15 22:18: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수색역 이태환, 공명 (사진=씨네룩스)



‘수색역’ 이태환이 공명이 일상에서도 캐릭터를 표현하려고 했다고 전했다.

15일 오후 서울 CGV 용산에서 열린 영화 ‘수색역’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는 최승연 감독과 배우 맹세창, 공명, 이태환, 이진성이 참석했다.

이날 이태환은 공명에 대해 “같은 그룹 멤버이고 숙소 생활을 많이 해서 아는데 일부러라도 일상에서 상우처럼 표현을 많이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부분에서 자기만의 상우로 잘 표현된 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공명은 “태환이가 원석 역을 하며 머리를 자르는 것도 내가 미용실을 같이 가 영상을 찍어줬다”며 “둘이 서로 도와주며 실생활에서부터 많이 상우를 가져가려 몰입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한편 가난한 동네였지만 평범하고 사이좋게 지낼 수 있었던 수색동 4명의 친구들의 우정을 그린 ‘수색역’은 오는 31일 개봉 예정.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