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박철민 “마지막 죽기 바로 전까지 혼을 다해 연기하고파”

입력 2016-03-19 15:42:01 | 수정 2016-03-19 15:42:01
글자축소 글자확대
?


‘사람이 좋다’ 박철민이 앞으로 꿈꾸는 인생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명품조연 박철민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박철민은 “‘전국노래자랑’ 같은 배우가 돼서 늘 여러분들한테 일상에서의 즐거움이나 아픔들 이런 것들을 나누다가. 마지막 죽기 바로 전까지 멋지게 혼을 다해 무대 위에서, 카메라 앞에서 연기하고 싶다”고 꿈꾸는 연기 인생에 대해 털어놨다.

이어 “집에 들어와서 집사람이 볶아놓은 마른 멸치볶음에 맥주 한 잔 하고 ‘오늘도 잘 살았네’ 하고 잠을 청했는데 그대로 죽어 버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철민은 “아 그렇다면 얼마나 행복하겠느냐. 저는 그렇게 작은 배우의 인생을 마감하고 싶다”며 연기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사람이 좋다’에서 박철민은 어려웠던 극단 생활 시절을 회상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