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남보라 측, “악성루머 명백한 허위사실..검찰에 수사 의뢰” 공식입장

입력 2016-03-21 09:46:00 | 수정 2016-03-21 09:4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남보라 (사진=DB)



남보라 측이 악성 루머 유포 관련 입장을 밝혔다.

21일 배우 남보라의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 측은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휴대폰 메신저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남보라 관련 악성 루머에 대해 “현재,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속칭 찌라시)에 명시된 남보라씨 관련 내용들은 명백한 허위사실임에도 불구하고 불특정 다수에게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현 상황에 유감을 표하는 바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이번 사건으로 인해 유포된 글이 배우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가 된 것은 물론, 명예를 훼손했다고 판단하여 경, 검찰에 수사를 의뢰해 최초 유포자를 발본색원해 엄중한 처벌을 요청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또한 “해당 글을 추가로 유포하거나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어떠한 협의나 선처 없이 강경한 대응으로 일관할 것을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끝으로 “공인이라는 이유만으로, 더 이상 무분별한 루머에 희생당하는 일이 없도록 많은 분들의 이해와 배려를 부탁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보라는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