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가계빚 증가속도 중국 다음으로 빨라..헝가리-터키-러시아 등은 하락

입력 2016-03-21 11:16:01 | 수정 2016-03-21 11:16:01
글자축소 글자확대
?

중국 다음으로 빨라 (사진=DB)



한국 가계빚 증가속도가 중국 다음으로 빠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주 국제금융협회(IIF)가 발표한 3월 ‘신흥시장 부채 모니터’ 자료에 따르면 19개 신흥국 가운데 2015년 한 해 동안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의 상승폭이 가장 큰 국가는 중국으로 3.59%포인트에 달했다. 한국은 3.45%포인트를 기록해 그 뒤를 이었으며 사우디아라비아, 말레이시아 등도 빠른 증가세를 보였다.

반면 19개 신흥국 가운데 1년 사이에 이 비율이 하락한 곳은 헝가리, 터키, 러시아, 체코, 인도네시아 등 5개국에 불과했다. 대다수 신흥국의 가계부채가 증가한 것이다.

IIF는 지난해 신흥국의 가계 부채가 3천350억달러(약 389조 4천375억원)가 늘어나 8조달러(약 9천300조원)를 넘어섰다고 말했다. 이는 GDP 대비 35%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15~20%)의 두 배 수준이다.

많은 신흥국의 가계가 초저금리를 활용해 차입에 나서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가계부채가 특히 많이 증가한 지역은 신흥 아시아로 2014년 말 GDP의 38.5%에서 2015년 말 40%를 웃돌았다고 IIF는 말했다. 반면 신흥 유럽은 가계 부채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