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육룡이 나르샤’ 백달원, 알고보니 적룡 한상진 ‘조선 보부상단 시조’

입력 2016-03-23 01:57:00 | 수정 2016-03-23 01:5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육룡이 나르샤 백달원 한상진 (사진=방송캡처)



‘육룡이 나르샤’ 적룡 한상진이 백달원이었음이 밝혀졌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 적룡(한상진 분)은 살아남기 위해 하륜(조희봉 분)에게 거래를 제안했다.

이날 적룡은 하륜에게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고, 하륜은 “내 뒤를 봐줄 수는 있다. 무엇을 원하는가”라고 물었다.

이내 적룡은 “앞으로는 사무역도 금지시킨다 하니 해서 난 보부상을 할까 한다”고 답했다.

이에 하륜은 “그 적룡이라는 법명도 더 이상 못쓰겠구만”이라며 “앞으로 자네를 어찌 불러야 할꼬”라고 궁금해 했다.

그러자 적룡은 “사가에서 부르던 원래 이름은 백달원이다”고 알린 가운데 백달원은 조선 보부상단의 시조로 밝혀져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이날 ‘육룡이 나르샤’에서 이방원(유아인 분)은 왕이 됐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