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언, 대마초 흡연 적발...작곡가-프로듀서 등 연예계 종사자 줄줄이 ‘덜미

?

아이언 대마초 적발 (사진=DB)



힙합가수 아이언이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

1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힙합가수 아이언을 비롯해 10여 명이 대마초를 수차례 흡연한 혐의로 지난달 30일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은 이들이 지난해 3월부터 서로의 집을 오가며 수차례 대마초를 흡연한 것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하고 있다.

아이언과 함께 입건된 이들은 아이돌 그룹 출신 가수를 비롯해 작곡가, 공연기획자, 연예인 지망생, 프로듀서 등 대부분 연예계 종사자들이었다.

특히 이들의 범행은 지난해 3월 작곡가 겸 프로듀서인 A씨가 사우나에서 가방과 현금을 훔치다 경찰에 붙잡히면서 밝혀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경찰은 당시 A씨를 상대로 마약 투약 여부를 검사했고 이 과정에서 대마초 양성반응이 검출됐고 이후 경찰은 A씨의 범행을 추적하며 공범들을 줄줄이 적발하는데 성공했다.

한편 아이언은 케이블채널 Mnet '쇼미더머니3'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