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박’ 장근석, 등장부터 뛰고 구르는 고생..어느 때보다 열연 빛난다

?

대박 장근석 (사진=SBS)



‘대박’ 장근석이 등장부터 뛰고 구른다.

배우 장근석이 SBS 월화드라마 ‘대박’에서 왕의 잊혀진 아들 대길(장근석 분) 역을 맡아 시청자와 마주할 준비를 마쳤다.

장근석의 열연은 지난 2월 ‘대박’ 제작진-기자들과의 만남에서도 예고됐다. 당시 권순규 작가와 남건 감독은 탄탄한 내공을 갖춘 배우 장근석에 대한 강한 신뢰를 숨기지 않았다. 특히 갯벌이나 똥통에 빠지는 장면 등을 언급하며 장근석의 고생과 열연을 귀띔했다. 2년만 안방극장 복귀작인 ‘대박’에 대한 장근석의 열정도 언급했다. 그만큼 많은 시청자들이 장근석의 등장을 고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박’ 3회에서 장근석을 비롯한 여진구(연잉군 역/훗날 영조), 임지연(담서 역) 등 젊은 3인방이 본격적으로 출격한다. 특히 장근석은 등장부터 뛰고 구르는 고생을 할 전망이다.

제작진이 공개한 3회 촬영 스틸 속 대길은 얼굴의 절반을 가리는 벙거지 모자를 쓴 채 이곳저곳을 휘저으며 뛰어다니고 있다. 덩치가 산만한 사내와 마주 앉아 능청스럽게 손으로 한 쪽 방향을 가리키는가 하면, 도끼를 든 산적을 피해 난간을 번쩍 뛰어넘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어딘가에 숨어들어간 듯 날카롭고도 번뜩이는 눈빛으로 주변의 눈치를 살피고 있다.

무엇보다 돋보이는 것은 장근석의 활동적인 모습이다. 제작진이 예고한대로 등장하는 장면부터 뛰고 구르기 일쑤인 것. 그럼에도 슬쩍 들어올린 벙거지 모자 뒤로 보이는 장근석의 청량한 눈빛과 살짝 머금은 미소는 TV 앞 여성 시청자의 마음을 뒤흔들기에 충분하다.

한편 장근석이 ‘대박’을 통해 펼쳐갈 이야기와 열연에 귀추가 주목되는 ‘대박’ 3회는 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