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탐정 홍길동 김성균, “응사 촬영 당시 고아라 예쁘다 생각 한 적 없었는데...”

?

탐정 홍길동 김성균 (사진=DB)



탐정 홍길동 김성균이 고아라의 미모를 칭찬했다.

4일 압구정 CGV에서 영화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의 제작보고회에는 조성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제훈, 김성균, 고아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 김성균은 "'응답하라 1994' 촬영 당시 고아라를 한 번도 예쁘다고 생각한 적이 없다"고 고백했다.

특히 김성균은 "당시 고아라가 역할에 몰입이 돼있었고 체격도 좀 키웠었다"며 "이번 영화에서 황회장 역을 맡았는데, 현장에서 보고 놀랐다. '너가 예뻤었구나' 하고 말할 정도였다"고 밝혔다.

이에 고아라는 “대본을 보면서도 웃음이 나더라. 김성균과 여기서 만나면 새롭겠다고 생각했다. 너무 달라보여서 정말 멋있었다”고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탐정 홍길동'은 사건 해결 99%의 성공률을 자랑하는 탐정 홍길동이 베일에 싸인 거대 조직 광은회의 충격적 실체를 마주하는 내용을 담은 작품으로 오는 5월 개봉한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