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관악경찰서 염산테러 아닌 황산..”국과수 1차 분석 오감정 나올 수 있어”

?

관악경찰서 염산테러 (사진=방송캡처)


관악경찰서 염산테러 사건이 염산이 아닌 황산인 것으로 밝혀졌다.

4일 전우관 서울 관악경찰서 형사과장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최종 감정 결과 경찰관에게 뿌려진 액체는 황산 96%로 회신이 왔다”고 밝혔다.

전 과장은 “앞서 국과수는 정오께 염산이라고 1차 감정 결과를 내놨고 추가 보강 감정을 하겠다는 회신을 하고서 결국 최종 결과는 다르게 나왔다”며 “국과수의 1차 분석상 오감정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8시45분께 서울 관악경찰서 3층 사이버수사팀 복도 앞에서 전모 씨(38·여)는 해당 팀 박모 경사(44)에게 염산으로 추정되는 액체 250ml를 뿌렸다.

박 경사는 얼굴과 목, 가슴 부위 등 신체 전체의 4%에 달하는 부위에 2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는 중이다. 전 씨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다른 경찰관 3명도 손등 등에 액체가 튀어 부상을 당했다.

한편 전 씨는 박 경사가 4∼5년 전에 조사한 사건의 피의자로, 자신의 사건 처리에 불만의 품고 사전에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