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승만 시 공모전 수상작 2편 입상 돌연 취소...알고보니 비판 내용 ‘세로드립’

?

이승만 시 공모전 수상작 (사진=DB)



이승만 시 공모전 수상작 2편의 입상이 돌연 취소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4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는 자유경제원이 개최한 '제1회 대한민국 건국대통령 이승만 시 공모전'에서 입선한 '우남 찬가'라는 제목의 시가 각 행의 첫 글자를 따서 읽으면 이 전 대통령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이 시는 문구 그대로 읽어보면 이 전 대통령을 '우리의 국부', '독립열사', '국가의 아버지로서 국민을 보듬고 민족의 지도자 역할을 하셨다', '자유민주주의 기틀을 잡으셨다' 등으로 표현했다.

그러나 첫 글자를 따서 읽으면 '한반도 분열 친일인사 고용 민족 반역자 한강다리 폭파 국민버린 도망자 망명정부건국 보도연맹학살'이라고 쓰여 있어 이승만 전 대통령을 비판하는 내용이 된다.

이 시는 입선작 8편 가운데 하나로 등재됐으나 자유경제원은 이날 SNS 등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파악하자마자 수상집 목록에서 이 시를 삭제한 가운데 최우수상을 받은 'To the Promised Land'라는 시의 각 행에 대문자로 쓰여진 첫 알파벳을 따서 읽으면 'NIGAGARAHAWAII(니가 가라 하와이)'라고 읽혀 이 역시 수상집 목록에서 삭제됐다.

한편자유경제원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두 작품의 입상 취소 사실을 전하면서 "대회 취지에 반한 글을 악의적으로 응모한 일부 수상작에 대해 입상을 취소하고 법적 조치를 포함해 강력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