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글의 법칙’ 설현 “난 어딜 가도 제일 까매..자꾸 더 타서 문제다”

?

정글의 법칙 설현 (사진=방송캡처)


‘정글의 법칙’ 설현이 까만 피부에 속상해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통가(이하 정글의 법칙)’에는 김병만, 이훈, 고세원, 서강준, 인피니트 성종, 2PM 찬성, AOA 설현의 통가왕국 누쿠섬 생존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설현은 이훈에게 스노클링을 받은 후 손을 펼치며 “나 여기 탄 것 같다”라며 “난 어딜 가도 내가 제일 까맣다”라고 토로했다.

이에 고세원은 “우리 같은 종족이다. 그래도 우리 같은 사람은 여름에 안 태워도 건강하게 보인다”고 화답했다.

그러자 설현은 “나는 태우고 싶지 않은데 자꾸 더 타서 문제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이날 ‘정글의 법칙’에서는 성종이 계속해서 하품을 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