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94세 노인에 징역 5년 변호인 항소 입장 “살해-고문 가담 증거 없다”

?

94세 노인에 징역 5년 (사진=방송캡처)



94세 노인에 징역 5년 선고를 받은 가운데 변호인이 항소하겠다고 밝혔다.

17일(현지시간) 독일 데트몰트 주법원은 아우슈비츠 경비병으로 있으면서 17만 명을 학살하는 데 조력자 역할을 한 죄를 물어 피고인인 94세 노인 라인홀트 한닝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이날 한닝은 “수용소 경비병으로 지내면서 유대인들이 학살당하는 것을 알았는데도 막기 위해 노력하지 않았다”며 “부끄럽고 반성한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한닝의 변호인은 “피고인이 살해하거나 고문에 가담한 증거가 없다”며 무죄를 주장했고, 판결 직후에는 즉각 항소할 뜻을 알리기도 했다.

한편 이번 공판은 아우슈비츠 관련자를 처벌하는 마지막 공판이 될 수 있다고 전해졌다.

신현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