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IS 테러 위협에 국민의당 “정부 만반의 준비태세 갖춰야 할 것”

?

IS 테러 위협 (사진=해당방송 캡처)



IS 테러 위협에 국민의당이 정부의 철저한 대비를 촉구했다.

지난 19일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IS의 테러 위협 관련, "총리실 산하 대테러센터는 테러에 대해 언제라도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태세를 갖추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장진영 대변인은 "IS가 우리 국민과 국내 미공군 시설을 테러대상으로 지목하고 테러를 선동한데 대해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우리 정부의 철저한 대비태세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세월호, 메르스 사태 등 큰 사건이 터질 때마다 우리 정부에 컨트롤타워가 없다는 비판이 쏟아져 나왔던 점을 상기해야 한다"며 "불필요한 인권침해 소지는 최소화 시키는 노력도 병행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이날 국정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IS가 자체 해커조직을 통해 입수한 전 세계 미국 공군기지 위치와 21개 나라 민간인의 신상정보를 유포해 테러를 선동했다고 밝혔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