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권성동 경질 결정에 김영우 의원 “방침 적절치 않다...비대위 자기부정이자 모순”

?

권성동 경질 (사진=해당방송 캡처)



권성동 경질 결정에 새누리당 김영우 의원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20일 오전 새누리당 김영우 의원은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열린 혁신비대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비대위원인 권성동 사무총장에 대한 경질 입장 방침은 적절치 않다"고 주장했다.

이날 김영우 의원은 "만일 권성동 사무총장 경질 방침이 지난주 비대위에서 있었던 복당 문제와 연계된 것이라면 그것은 비대위의 자기부정이자 자기모순"이라며 "비대위가 잘못된 결정을 했다면 비대위 전체가 반성하든 사과하든 해야지 특정인 경질로 이어져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김희옥 새누리당 혁신비대위원장은 지난 16일 비대위에서 무기명 표결로 결정된 유승민 의원 등 무소속 의원에 대한 일괄복당 결정에 반발하며 당무를 거부하다 전날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의 사과를 받고 이날 회의에 참석키로 한 가운데 권성동 사무총장에 대한 경질도 발표된 바 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