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상이몽’ 정다빈, “아빠 술 마시면 과한 애정표현...사춘기엔 자유 필요해”

?

동상이몽 정다빈 (사진=SBS)



‘동상이몽’ 정다빈이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20일 오후 방송 되는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이하 동상이몽)’은 낮에는 이발사로, 밤에는 대리 운전기사로 일하며 무려 네 개의 직업을 가진 싱글 대디 아버지와 여고생 딸의 사연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과거 아이스크림 CF에서 깜찍한 표정 연기로 눈길을 끌었던 '아이스크림 소녀' 정다빈이 출연해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한다.

정다빈은 술에 취해 귀가해 잠든 딸을 깨워 잔소리를 퍼붓는 주인공 아버지의 모습을 보며 여고생 딸의 입장에 크게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정다빈은 “우리 아빠는 술을 마시면 과한 애정표현을 했었다”며 “당시엔 나랑 언니 가 너무 스트레스를 받았다. 사춘기에는 자유가 필요하다”며 주인공 여고생의 마음을 대변했다.

한편 '아이스크림 소녀' 정다빈의 상큼 발랄한 모습은 20일 오후 ‘동상이몽’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