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수민, ‘아는 형님’ 출격 “이곳을 접수하러 왔다” 남다른 포스

?

이수민 (사진=JTBC)



‘아는형님’에서 이수민이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탁재훈과 C.I.V.A의 이수민이 출연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게스트의 등장에 멤버들은 먹잇감을 발견한 듯 한 눈빛으로 반가워하는 기색을 보였다.

무엇보다 김희철은 탁재훈을 향해 “전설이 왔다”고 외치며 그의 출연을 반가워했다. 탁재훈은 술렁이는 교실을 보고도 여유를 잃지 않고, 멤버들의 안부를 묻는 엉뚱함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음악의 신’으로 인기몰이 중인 이수민은, “이곳을 접수하러 왔다”고 포부를 밝히며 만만치 않은 모습을 보였다.

이상민은 걸그룹 C.I.V.A의 탄생 비화를 밝히며, 이수민이 대세임을 멤버들에게 확인 시켜줬다. 이수민은 프로 예능인들 사이에서도 특유의 당당한 눈빛을 뿜어내며 멤버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고.

탁재훈은 “수민이가 이렇게 보여도 의외로 여린 구석이 있다”고 말하자, 멤버들은 “두 사람 사이가 수상하다.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사이냐”고 추궁했다.

이에 이수민은 “사실 오래 전부터 탁재훈의 팬이었다”며, “먼저 연락한 적도 있다”고 당당히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멤버들은 이수민의 솔직한 모습에 도리어 당황하며, ‘형수’라고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한편 형님들을 쥐락펴락하는 두 게스트 탁재훈과 이수민의 활약은 오는 30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