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누진제 한시적 완화 효과 얼마나? 사용량 따라 가구별로 ‘할인 폭’ 달라

?

누진제 한시적 완화 (사진=방송캡처)



누진제 한시적 완화 효과에 관심이 뜨겁다.

최근 기록적인 폭염 속에 정부는 지난해보다 3배가 넘는 4200억 원을 들여, 전기요금을 20%가량 내려주기로 했다.

사용량에 따라 가구별로 할인 폭은 다르다.

도시에 사는 4인 가구 평균 사용량인 월 340kWh를 쓰는 집이, 에어컨을 하루 3시간30분 틀었다면 한 달 전기사용량이 550kWh 정도 된다. 이 경우 전기요금은 기존 17만7000원에서 13만3700원으로 줄어 가장 큰 혜택을 본다. 그 이상 전기를 사용하면 할인 폭이 더는 올라가지 않는다.

하루 8시간 동안 에어컨을 켜는 집은 한 달 전기요금이 37만8000원에서 34만1000원으로 약 11%, 3만6000원가량 줄어든다.

12시간 트는 가구는 54만원에서 50만3000원으로 7%가 내려, 액수로는 비슷한 할인 혜택을 받는다.

한편 누진제 한시적 완화는 구간별로 누진제 한도를 늘려줬을 뿐 누진 단계마다 요금이 크게 오르는 건 마찬가지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