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태환 귀국, “리우올림픽 아쉬워..도쿄올림픽 간다면 준비 잘하고 싶다”

?

박태환 귀국 (사진=방송캡처)



박태환이 귀국했다.

13일 박태환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조기에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날 박태환은 복수의 매체를 통해 “리우올림픽은 아쉬운 점이 많았다. 결승 무대를 뛰고 싶었는데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많은 경기를 뛰지 못했다. 복귀 국제무대가 리우올림픽이라는 점이 컸다. 경기 감각을 끌어올려야 했는데 준비를 못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도쿄올림픽을 출전 여부를 지금 결정하는 것은 너무 이른 것 같다”며 “만약 도쿄올림픽에 출전한다면 리우올림픽 처럼 준비하지 않겠다. 도쿄에 가면 정말 준비를 잘하고 싶다. 빈틈, 작은 구멍도 안 보이게 빼곡하게 준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태환은 자유형 400m와 200m에 이어 100m에서도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고, 자유형 1,500m가 남았지만 출전을 포기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