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자동차 리모컨키 손쉽게 해킹 가능, 무선 주파수 코드 복제..열쇠가 안전

?

자동차 리모컨키 손쉽게 해킹 (사진=DB)



자동차 리모컨키가 손쉽게 해킹이 가능한 것으로 드러났다.

12일(현지시간) AP 통신은 보안업체 ‘카스퍼&오스왈트’ 소속 전문가와 버밍엄대 연구진이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린 유즈닉스 콘퍼런스에서 간단한 장비를 이용하면 폴크스바겐 차량의 리모컨키를 손쉽게 복제할 수 있으며 포드, 제너럴모터스(GM) 자회사 오펠, 르노 등의 차량 리모컨키 시스템도 해킹에 취약하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30파운드(약 4만3000원)짜리 장비만 있으면 차량을 열 때 발생하는 무선 주파수 코드를 읽어낸 뒤 복제할 수 있다.

이 같은 방식을 이용하면 도둑이 차 유리를 깨지 않고도 버젓이 키를 복사해 차량 내부의 물건을 훔치는 것도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장 취약한 브랜드는 폴크스바겐으로, 1995년부터 2016년 사이에 생산된 폴크스바겐 차량 수백만 대가 해킹 위험에 노출돼 있다.

연구진은 포드, GM, 르노 등 유명 기업의 차량은 다른 리모컨 키 시스템을 사용하지만 역시 이 같은 종류의 해킹에 보안이 깨질 수 있다며, 해킹을 막을 확실한 방법은 리모컨 키 대신 옛날처럼 손으로 돌리는 열쇠를 사용하는 것뿐이라고 설명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