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북한 금메달 림정심, “김정은 원수님께 달려가고 싶은 생각 뿐”

?

북한 금메달 림정심 (사진=해당방송 캡처)



북한 금메달 림정심이 소감을 밝혔다.

13일(한국시각) 북한의 첫 금메달을 안긴 여자 역도 림정심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리우센트루 파빌리온2에서 열린 역도 여자 75kg급 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날 림정심은 인상 121kg, 용상 153kg, 합계 274kg로 1위를 차지, 북한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선사한 가운데 “조국에 금메달을 안고 떳떳이 들어서고, 인민들과 우리 경애하는 김정은 원수님께 기쁨을 드릴 마음으로 경기장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어 “일등이 확정됐을 때 김정은 동지께 기쁨을 드렸다는 한 가지 생각이 났다. 원수님께 달려가고 싶은 생각 뿐이었다”고 언급했다.

특히 림정심은 “내가 미국에서 경기하다 부상을 당해 북한으로 돌아갔을 때, 이미 치료할 조건(준비)이 다 돼 있었다”며 “북한에 좋은 훈련 여건을 가진 훈련장이 정말 많아 누구나 재능이 있고 싹이 있으면 다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현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