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PM, 새 정규앨범 공개..세련되고 유니크한 젠틀맨으로 돌아오다

?

2PM (사진=JYP엔터테인먼트)



2PM이 젠틀맨의 모습으로 여심을 흔들며 돌아왔다.

13일 0시에 그룹 2PM은 새 정규앨범 ‘GENTLEMEN’S GAME’을 공개하며 약 1년3개월 만에 한국 컴백에 나섰다.

세련되고 유니크한 젠틀맨의 모습으로 돌아온 2PM은 타이틀 곡 ‘Promise(I’ll be)’를 통해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그 나이 대의 또 다른 남성미를 뽐내며 2PM의 건재함을 과시했다.

2PM은 지난 12일 밤 네이버 V앱을 통해 ‘라이브 프리미어’ 무대를 가지며 본격적인 컴백 발걸음에 나섰다. 이 무대를 통해 여섯 멤버들의 캐릭터를 확실히 드러내는 '미친' 수트핏으로 젠틀맨의 매력을 과시하며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2PM은 젠틀맨 콘셉트로 새로운 매력을 내세운 것은 물론 이번 앨범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남자 아이돌로서 자리매김해온 2PM의 음악적인 재능을 자랑하기도 했다.

새 앨범 ‘GENTLEMEN’S GAME’ 타이틀 곡인 ‘Promise(I’ll be)’는 멤버 택연이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한 곡. Future bass, Big band, Urban 세 가지 장르를 2PM의 색깔에 맞게 재조합한 곡으로, 사랑의 여러 측면들 중 믿음과 헌신에 대한 깊이 있는 이야기를 다룬 노래다.

2PM만이 풀어낼 수 있는 메시지와 사운드를 담아내기 위해 메인 프로듀서로 거듭난 택연, JYP 소속 작곡가 Raphael, 홍콩에서 가수 겸 작곡가로 활동하고 있는 Lesley Chiang이 3개월에 걸쳐 완성시킨 곡이다.

이 외에도 11개의 트랙리스트 중 7곡에 멤버들의 손길이 닿아 있다. 우영은 ‘Giv u Class’와 ‘콧노래’를 작사-작곡에 나섰으며, 찬성은 ‘Make Love’와 ‘Can’t Stop Feeling’ 작사-작곡, ‘Uneasy’의 작사에 참여했다. 택연은 ‘향수’의 랩 메이킹에 참여하며 유수의 작곡가들과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한편 2PM은 여섯 멤버 모두 작사-작곡에 능한 퍼펙트 아티스트 그룹으로서, 국내뿐만 아니라 일본에서도 높은 앨범 판매고와 차트 순위를 기록하는 등 글로벌 K-POP 아이돌로서 자리매김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