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평양까지 이만원 한주완, "이만원은 상실과 채워짐에 대한 매력"

?

평양까지 이만원 (사진=DB)


배우 한주완이 KBS2 드라마스페셜 '평양까지 이만원'의 대해 언급해 화제다.

한주완은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별관 대본연습실에서 열린 '평양까지 이만원' 기자간담회에서 "대본을 처음 보고 든 생각은 상실과 채워짐에 대한 매력"이라고 이라며 애착을 드러냈다.

‘평양까지 이만원’에서 한주완은 카톨릭 사제 출신 대리기사 영정 역을 맡았다.

한주완은 "영정은 신학도지만, 어느 순간 그런 것들을 모두 잃어버리고 시간이 멈춰진 듯 당황하는 지점이 생긴다"며 "신학도로서 가야할 길이 있는데, 그것이 불가능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요소들에 중점을 둔다면 작품의 메시지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평양까지 이만원'은 과거를 숨긴 채 쪽방촌에 살아가는 대리기사 영정이 과거 신학교 선배였던 준영과 치명적인 매력의 여인 소원을 만나면서 펼쳐지는 내용의 1부작 드라마로, 한주완, 김영재, 미람, 서진원, 서민우 등이 출연해 열연을 펼친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