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청원 "청와대서 일어난 일 어떻게 아나..최순실의 남자들 지킬 것"

?

최순실의 남자들 (사진=영상캡처)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이 ‘최순실의 남자’로 지목된 자신과 친박계 의원들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서 의원은 새누리당 친박계 모임인 ‘혁신과 통합 보수연합’ 출범식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서 의원은 “정치권에서 한명의 국회의원도 최순실하고 아는 사람도 없고 그림자도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요만큼이라도 최순실의 도움이 있었다면 검찰로부터 화살이 왔고 감옥에 갔을 것”이라며 “솔직히 구중궁궐 일을 백성이 모르듯이 청와대에서 일어난 일 우리가 어떻게 아느냐”고 주장했다.

아울러 "대한민국의 혁신과 통합, 보수 가치 실현하기 위해 나도 지킬 것이고 최순실의 남자도 지킬 것이다. 배신의 정치는 보수정당에서 더 이상 있어선 안된다"고 덧붙였다.

김경식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