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리집에 사는 남자’ 신세휘, 종영소감 “덕심이 많이 생각날 듯”

?

우리집에 사는 남자 (사진=방송캡처)



‘우리집에 사는 남자’ 신세휘가 종영소감을 전했다.

13일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우리집에 사는 남자’에서 신세휘는 분노조절 장애 여고생 권덕심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신세휘는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를 통해 “기다려왔던 첫 데뷔를 좋은 작품에서 좋은 스태프, 배우분들과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족했지만 바쁜 촬영에도 즐겁게 임하시는 선배님들을 보며 많은 것들을 배웠다. 벌써 마지막 촬영이 코 앞으로 다가와 아쉬운 마음이 크다. 다사다난했던 덕심이가 많이 생각날 것 같다. 그 동안 많은 사랑 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우리집에 사는 남자’ 종영 소감을 전했다.

신세휘는 극중 난길(김영광 분) 앞에서는 수줍은 소녀였다가, 나리(수애 분) 앞에서는 물불 안가리는 질투의 화신이었다가, 이복오빠 덕봉(이수혁 분)과는 톰과 제리를 연상케 하는 티격캐격 남매케미로 유쾌한 슬기리 로맨스를 보여주며 존재감을 발산했다.

한편 ‘우리집에 사는 남자’는 이날 종영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