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 유민 “한국 활동 접고 일본行? 매니저가 돈 갖고 장난쳐..”

?

유민 (사진=방송캡처)



‘택시’ 유민이 한국 활동을 접고 일본으로 떠난 이유를 밝혔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는 유민과 윤손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민은 과거 한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다가 일본으로 돌아간 이유에 대해 “일본에서도 일을 해보고 싶었고, 힘든 일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유민은 “일 때문에 힘들었다. 같이 일하던 매니저 분이 돈 가지고 장난을 치셨다”며 “그런거에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토록 좋아했던 한국이라는 나라가 싫어지게 될까봐 그게 두려웠다”며 “몇 번 당해보니까 ‘더 이상 왜 있어야 하나’ 했다”고 말했다.

유민은 당시 월급을 받고 일했음을 밝히며 “한국에서 번 돈을 일본으로 보내주지 않았다. 월급도 올라가지 않으니 10만 엔 받고 일했었다”고 설명해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한편 이날 ‘택시’에서는 유민이 오랜만에 한국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