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 유민, 애틋한 러브스토리 공개 “교통비로만 수천만원 쓴 듯”

?

택시 유민 (사진=해당방송 캡처)



택시 유민이 애틋한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는 ‘근황의 아이콘’ 특집으로 배우 유민, 윤손하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유민은 과거 연인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되게 많이 좋아했던 사람이 있다. 몇 년 사귄건지 기억이 안 날 정도로 오래 만났던 사람”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분이랑 결혼도 하고 싶었는데 그분이 결혼할 마음이 없었다. 전 서른 살 쯤 하고 싶었는데 계속 일을 해야 한다고 하더라”라며 끝내 헤어지게 된 사연을 털어놨다.

특히 유민은 당시 연애에 대해 “전화보다는 ‘왔다 갔다’를 많이 했다”면서 “교통비로 몇 천만 원을 쓴 것 같다. 그분은 되게 오래 만났으니까”라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한편 이날 ‘택시’에서는 유민이 오랜만에 한국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