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 3차 청문회, '세월호 7시간' 진실 밝혀지나?

?

오늘 3차 청문회 (사진=방송캡처)


최순실 국정조사 특위 3차 청문회에선 ‘세월호 7시간’에 관련해 집중추궁이 이뤄질 것으로 에상된다.

이 날 3차 청문회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시 행적과 연관된 이들을 대상으로 진상규명에 나선다.

앞서 국조특위는 지난 6일 박 대통령의 주치의 출신인 서창석 서울대병원장과 이병석 연대세브란스병원 원장과 김원호 전 청와대 의무실장, 김상만·정기양 전 대통령 자문의 등 16명을 3차 청문회 증인으로 의결했다.

여야 의원들은 2014년 4월 16일 당시 박 대통령이 ‘미용 시술’을 받았다는 의혹 등에 대해 집중 추궁할 전망이다.

또한,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도 증인으로 출석해 세월호 7시간과 관련해 집중 추궁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세월호 사고 첫 보고를 서면으로 박 대통령에게 했다고 알려진 김 전 실장은 청문회 참석을 위해 전날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한편, 14일 열리는 제 3차 국회 청문회 일정에 이어 4차 청문회는 15일, 5차 청문회는 오는 19일에 개최된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