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지훈 키이스트와 재계약, 6년간 함께한 소속사와 의리 과시

?

주지훈 키이스트와 재계약 (사진=DB)


주지훈 키이스트와 재계약 소식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14일 소속사 키이스트에 따르면 배우 주지훈은 지난 6년간 동고동락해온 소속사와 재계약을 체결해 남다른 의리를 드러냈다.

앞서 지난 2006년 드라마 '궁'으로 본격적인 연기자의 길에 들어선 주지훈은 드라마 '마왕' '다섯 손가락' '가면', 영화 '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 '좋은 친구들' '간신' 등 작품에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인정받았다.

또 2015년 드라마 '가면'으로 SBS연기대상 중편드라마 부문 우수 연기상과 10대 스타상 2관왕을 달성하며 연기력과 스타성을 모두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키이스트 엔터사업총괄 양근환 사장은 "오랜 시간을 함께한 주지훈의 변함없는 신뢰와 의리에 고마움을 전한다. 앞으로도 서로의 성장을 위해 의견을 존중하면서 든든한 조력자로서 물심양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키이스트에는 배용준, 손현주, 엄정화, 한예슬, 한지혜, 김수현, 정려원, 소이현, 홍수현, 구하라, 박서준, 이현우 등이 소속돼 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