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한정 질의에 청와대 '보안손님' 김영재로 드러나...신분확인 없이 출입

?

김한정 (사진=방송캡처)


청와대 ‘보안손님’이 김영재 성형외과 원장으로 드러났다.

14일 오전 10시께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3차 청문회가 열렸다.

이날 청문회에서 김 원장이 청와대에 출입 시 신분확인을 거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김 원장은 "대통령의 요청으로 2014년 2월에 처음 청와대에 들어간 적이 있다"며 "행정관의 차량을 타고 청와대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김 원장이 청와대 출입시 신분확인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해 ‘보안손님’이라고 말하며 청와대 출입 이유를 물었다.

이에 김 원장은 "박 대통령 얼굴 쪽에 흉터가 있는데 상처부위에 경련이 있다며 진찰을 부탁했다"고 말했다.

한편, 3차 청문회에는 간호장교 조여옥씨, 이영선·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이 불출석사유서를 제출했으며, 이영선·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는 동행명령장이 제출됐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