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보라 대위, "대통령 멍자국 파악 못했다"..."시술 본 적도 없어"

?

신보라 (사진=방송캡처)


3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나선 신보라 대위가 대통령의 멍자국을 파악하지 못하고 말했다.

신보라 대위(전 대통령경호실 의무실 간호장교)는 14일 박근혜 대통령의 입 주위 멍 자국에 대해 "나는 미처 파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참석했다.

이날 신 대위는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같은 해 5월 9∼13일의 박 대통령 얼굴 사진을 제시하며 “대통령의 얼굴에 멍이 여러 차례 있었다. 이 시술을 누가 했냐”는 질문에 "그런 시술을 본 적이 없어서 그것에 대해선 모르겠다"고 답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